복음 찬양 <피조물의 고백> 크리스천 마음의 찬양

외치고 싶었어도
but no place felt right
노래하고 싶어도
but no song was found
피조물의 사랑을 표현하고 싶어
세상에서 아무리 찾아봐도 적합한 단어가 없었죠
실제의 참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설레는 마음으로 춤추며
세상에 오신 당신을 찬양합니다
사람을 지으시고 또 사랑하시기에
또 한 번 성육신하셔서 풍상고초 겪으며
인류를 구원하여 귀숙(歸宿)으로 데려가시는데
어떻게 하나님께 감격하지 않겠습니까?
실제의 참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깊이 깊이 타락된 나 오늘 구원받았네
실제의 참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오늘 구원받으니 어떻게 엎드려 경배하지 않겠습니까?
피조물이 하나님 경배하는 건 당연한 본분이죠
사탄이 웃으며 안일을 축복해도 증오하겠습니다
하나님의 심판 속에 살면서 하나님을 사랑할지언정
육체 안일 탐하지 않고 사탄 권세에서 살지 않겠습니다
실제의 참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진토보다 못한 내가 당신을 사랑할 수 있게 됐네
실제의 참 하나님, 당신은 내 마음속의 사랑
진토보다 못한 내가 당신을 사랑할 수 있게 된 건
나에게 가장 큰 복이죠
나에게 가장 큰 복이죠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중에서

[귀숙] 사람이 마지막으로 돌아갈 곳 또는 결말, 처소, 본향을 뜻함

[본분] 피조물로서 마땅히 해야 하는 의무, 기능, 직책을 말함

댓글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