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에 빠졌던 내가 변화된 계기

샤오량

편집자의 말: 지금 우리 사회는 지위와 명성이 높고 낮음을 막론하고 도박에 빠지면 쉽게 끊을 수가 없습니다. 도박으로 인해 부유했던 사람이 빈털터리가 되기도 하고 가산을 탕진하거나 부부가 헤어져 결국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하기도 했습니다. 기독교 신자인 샤오량(小良)은 20년간 도박을 해 온 도박 중독자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신기하게도 도박을 끊었습니다. 그렇다면 그는 어떻게 성공적으로 도박을 끊었을까요? 샤오량이 직접 겪은 이야기를 통해 그 답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도박으로 가산을 탕진하다

도박을 하다.
(이지미 출처: Fotolia)

어려서부터 저는 ‘푼돈을 걸면 입에 풀칠만 하고 큰돈을 걸면 부자가 된다’라는 말이 항상 귀에 들어왔습니다. 주변에도 도박에 빠진 사람들이 많았고 이런 주변 환경에 물들어 결국 저도 자연스럽게 도박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도박으로 일확천금을 꿈꾸기도 했습니다. 처음에는 푼돈만 걸었고 당연히 잃은 돈도, 딴 돈도 많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주변 사람들은 ‘과감해야 돈을 번다’, ‘건 만큼 번다’와 같은 말을 제게 했고 다른 사람을 보니 큰돈을 건 사람은 정말 많은 돈을 얻어 가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저도 마음이 동요되어 조금 더 큰돈을 걸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서서히 제가 건 돈이 많아질수록 저는 점점 도박에 중독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는 몇백 위안(한화 약 7~8만 원)을 잃고 말았습니다. 그때 당시 몇백 위안(한화 약 7~8만 원)은 꽤 큰돈이었고 저는 마음이 아팠습니다. 곧 명절이 다가오고 있었고 명절에 필요한 물건을 사야 해서 많은 돈이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저는 할 수 없이 집에 있던 돼지를 팔았습니다. 원래는 돼지 판 돈을 집에 고스란히 가져다줄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돼지를 팔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같이 도박을 하던 친구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친구는 제게 같이 도박장에 가자고 했습니다. 친구의 말에 제 마음은 또 흔들렸습니다. ‘한 번만 더 할까? 잃은 본전을 모두 찾을 수도 있잖아. 그러면 명절에 필요한 물건을 살 때 돈에 너무 신경 쓰지 않아도 되고.’ 그렇게 생각한 저는 친구와 함께 도박을 하러 갔습니다. 하지만 결국 하루 만에 모든 돈을 잃고 말았습니다. 저는 어찌할 줄을 몰랐습니다. ‘인제 어쩌지? 곧 있으면 명절인데. 명절 물건을 사야 하는 돈을 다 잃다니. 올해 명절은 어떻게 보내지?’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린 저는 다시는 도박장에 발을 들이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 후 저는 친구에게 돈을 빌려 작은 가게를 하나 열었습니다. 그렇게 돈을 모아 시내에 집도 한 채 샀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친구에게 속아 투자한 금액 중 많은 돈을 잃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저는 또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렇게 큰돈을 잃었는데 착실히 일해서 버는 돈으로 어느 세월에 잃은 돈을 다 되찾지? 다들 인생은 한 방이라던데. 한 번만 더 도박을 해 볼까?’ 그렇게 저는 수만 위안(한화 약 천만 원 정도)에 달하는 복권을 샀지만 단 하나도 당첨되지 않았습니다. 저는 조금 낙담하기도 했지만 계속 도박을 하다 보면 언젠가 돈을 벌 수 있을 거라고 다독였습니다. 아내는 제게 “괜한 도박에 돈 쓰지 말고 하던 일만 열심히 하면 우리는 잃은 돈을 되찾을 수 있을 거예요.”라고 충고했지만 저는 귓등으로도 듣지 않았고 도박만이 돈을 빨리 벌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착실히 일해서 돈을 번다면 어느 세월에 그 돈을 다 벌겠습니까? 제가 충고를 듣지 않자 아내는 어쩔 수 없다는 듯한 말투로 제게 화를 냈습니다. “이렇게 계속 도박만 해서 어떻게 살려고 그래요?” 저는 아내가 저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짜증 내면서 말했습니다. “다 우리 집을 위해서 그러는 거잖아! …” 그렇게 저와 아내는 도박 때문에 종종 다퉜고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었습니다. 결국 저는 도박을 통해 돈을 벌기는커녕 많은 빚만 지게 되었습니다. 매일 집까지 찾아오는 사채업자와 불같이 걸려 오는 은행의 독촉 전화, 그리고 개인적으로 빚진 곳의 이자 상환 독촉까지 겹쳐 저는 골머리를 앓았습니다. 그때 당시 재산은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고 그나마 돈이 좀 되는 것이라곤 아내의 금목걸이밖에 없었습니다. 할 수 없이 아내의 금목걸이를 담보로 잡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쉬워하고 슬퍼하는 아내의 표정을 보며 제 마음은 너무나 아팠고 저는 앞으로 다시는 도박에 손을 대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원래는 그걸 가져가서 은행에 이자 빚을 갚으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은행으로 향하던 길에 도박하고 있는 친구를 만나게 되었고 저는 또 유혹에 넘어갔습니다. ‘한 판만 더 할까? 이번에는 진짜 운이 따라서 잃었던 돈을 모두 되찾을 수도 있어!’ 그렇게 저는 저도 모르게 도박장으로 향했습니다. 결국 금목걸이를 담보로 잡은 돈마저 모두 잃고 말았습니다. 제 마음은 후회로 가득했습니다. 도박의 중독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자신이 너무 미웠습니다.

괴로운 남자

(이지미 출처: shutterstock)

그때 제 생활은 엉망이었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저를 무시했고 심지어 제가 돈을 빌려 달라고 할까 봐 걱정되었는지 저를 피하기까지 했습니다. 할 수 없이 저는 3년밖에 살지 않은 새집을 팔아 빚을 갚았습니다. 이사하던 날, 수심으로 가득 찬 아내의 얼굴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 표정에서 저는 아내가 제게 굉장히 실망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속앓이를 하고 있었고 후회의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저는 변변치 못한 제 처지가 한스러웠습니다. 아내의 유일한 목걸이를 도박으로 잃고 우리 부부가 힘들게 모은 돈으로 산 집도 잃었으며 아내와 아이에게 제 짐을 짊어지게 했습니다. 저는 남편의 자격은 물론 아빠의 자격조차 없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저는 앞으로 다시는 도박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바람과는 달리 다짐은 오래가지 못했고 누군가가 저를 꼬드기면 저도 모르게 넘어가 도박에 손을 댔고 잃은 돈을 다시 따오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도박을 할수록 많은 돈을 잃었고 결국 70만 위안(한화 약 116,700,000원 )이라는 엄청난 빚을 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리를 지나다가 많은 빚을 진 사실과 매일 채권자들이 빚을 독촉하고 혼자의 힘으로 어떻게 해도 갚을 수 없다는 것이 떠올랐습니다.… 엄청난 압박감에 저는 너무 고통스러웠고 삶의 의미가 사라졌으며 차라리 죽으면 모든 것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한 발을 다리 밖으로 내밀었을 때 아내와 아이, 그리고 연로하신 어머님이 떠올랐습니다. ‘내가 죽게 된다면 아내가 모든 부담을 짊어지게 될 거야. 아이는 아버지를 잃게 될 것이고 어머님은 자식을 먼저 보낸 슬픔에 고통스러워하시겠지. 내가 도박을 하는 바람에 집에 엄청난 빚이 생겼잖아. 난 이미 가족을 충분히 힘들게 했어. 내가 여기서 뛰어내려서 자살하면 그런 충격을 가족이 받아들일 수 있겠어? 그건 너무 무책임한 행동 아니야?’ 생각할수록 고통스럽고 스스로 원망스러웠으며 결국 저는 자살하려던 생각을 접었습니다. 하지만 고액의 빚과 가족을 향한 죄책감에 저는 엄청난 압박과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저는 빚을 갚을 능력이 없었고 매일밤을 술로 지새웠습니다. 서서히 건강이 나빠졌고 가게를 제대로 관리하고 싶은 생각도 사라졌으며 그렇게 점점 무너져 갔습니다.

어둠 속에서 밝게 타오르는 빛을 보다

제가 삶의 희망을 잃고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 형수님이 하나님의 말세 복음을 저와 아내에게 전해 주었습니다.

형제가 복음을 받아들이다
복음전도 [사진제공: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전능신교)]

그 후 저는 하나님의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네 마음에는 크나큰 비밀이 존재한다. 그러나 네가 빛이 비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왔기에 여태껏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너는 마음과 영을 악한 자에게 빼앗겼다. 너의 두 눈은 어둠에 가려져 하늘의 태양과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지 못하며, 너의 두 귀는 거짓된 말에 막혀 여호와의 천둥 같은 음성과 보좌에서 흘러나오는 많은 물소리를 듣지 못한다. 너는 가지고 있어야 할 모든 것과 전능자가 너에게 베푼 모든 것을 잃고 끝없는 고통의 바다에 빠져 스스로를 구원할 힘도 없고, 살아서 돌아갈 희망도 없다. 그저 발버둥 치며 정신없이 돌아다닐 뿐이다. 그 순간부터 너는 악한 자에게 시달릴 운명에 처하게 되었고, 전능자의 축복과 공급에서 멀어져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가게 되었다.』(<전능자의 탄식> 중에서)

하나님의 말씀은 오랫동안 방황했던 제 마음을 일깨워 주었습니다. 저는 사람이 이토록 고통받는 것이 바로 하나님의 보살핌과 보호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며 마음에 하나님의 자리를 두지 않았고 하나님 말씀의 이끎이 없어 사탄에 의해 타락되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도박에 중독된 후 저는 도박에서 돈을 따면 더 많은 돈을 따려고 했고 돈을 잃어도 계속 도박을 통해 잃은 돈을 다시 따오려고 했습니다. 결국 도박의 늪에 빠져 헤어 나올 수 없었습니다. 결국 저는 힘들게 산 집을 도박으로 날렸을 뿐만 아니라 엄청난 빚더미에 앉아 가족들까지 힘들게 했고 저 자신은 더욱 초조하고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습니다. 가족들을 향한 죄책감으로 힘들어하면서도 도박의 중독에서 헤어 나오지 못해 굉장히 고통스러웠고 심지어 죽음으로 모든 것을 끝내려고도 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드러내신 것이 바로 제가 몇 년 동안 고통스러워했던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도박에 눈이 멀어 방황했고 고통 속에서 힘겹게 몸부림쳤습니다. 이런 것들을 깨닫고 저는 하나님을 믿고 다시는 도박을 해서 사탄에게 고통받지 않겠다고 굳게 다짐했습니다.

그 후 저는 교회 생활에 열심히 참여했고 하나님의 말씀도 많이 보았습니다. 그렇게 저는 진리를 깨닫게 되었고 영적으로 자양분을 얻게 되었습니다. 서서히 저는 비관적인 인생을 무조건 실망하는 눈초리로 바라보지 않게 되었고 마음도 훨씬 편안해졌습니다. 저는 도박장에서 멀어져 떳떳한 직업도 갖게 되었습니다. 바로 오토바이로 사람들을 태워 주는 일이었습니다. 물론 일은 힘들었지만 제 마음만은 굉장히 든든했습니다.

도박에 빠졌던 근원을 찾고 인생의 올바른 방향을 갖게 되다

괴로운 남자
(이지미 출처: shutterstock)

그러던 어느 날, 저는 복권 판매점을 지나게 되었습니다. 가게 앞에는 수 많은 사람이 가게를 둘러싸고 있었고 가게 입구에는 ‘본 가게에서 ○○복권 당첨자 배출, 당첨금 ○○’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습니다. 그 플래카드를 보자 또 마음이 흔들렸습니다. ‘딱 2위안(한화 약 330원) 어치만 해 볼까? 운이 좋아서 몇천 위안(한화 약 몇십만 원)에 당첨될 수도 있잖아.’ 제가 막 복권을 사려고 했을 때 문득 하나님께 다시는 도박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것이 떠올랐습니다. 제가 여기서 또 도박에 손을 댄다면 그건 하나님을 기만하는 행위가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2위안(한화 약 330원)짜리 복권 하나 사는 건데. 큰돈을 거는 것도 아니니까 별일 없을 거야. 몇백만(한화 약 몇억 원) 위안은 바라지도 않고 그냥 오토바이 한 대 살 수 있는 몇천 위안(한화 약 몇십만 원)이면 충분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또 복권을 샀습니다. 그런데 저는 스스로 통제할 수 없었습니다. 복권에 당첨되지 않자 저는 또 다른 복권을 구매했고 계속 복권을 사는 바람에 종일 열심히 일해서 번 백 위안(한화 약 16,700원) 이상의 돈을 그대로 다 써버렸습니다. 저는 너무 힘들고 후회되었습니다. ‘내가 얼마나 힘들게 번 돈인데. 이렇게 다 날려 버리다니. 앞으로 다시는 도박을 하지 않겠어!’

다시는 복권을 사지 않으려고 했지만, 그다음 날, 또 그다음 날에도 복권 가게 앞을 지날 때면 저는 잃었던 돈을 다시 찾고 싶었고 저도 모르게 발걸음이 복권 가게로 향했습니다. 결국 3일도 채 되지 않아 오백 위안(한화 약 83,000원)이 넘는 돈을 날리고 말았습니다. 힘들게 번 돈이 이렇게 허무하게 사라지는 것을 보며 저는 너무 고통스러웠고 스스로 뺨을 때리면서 아직도 정신 차리지 못한 자신을 원망했습니다. 사탄이 사람에게 고통을 주기 위해 파놓은 함정이라는 것을 뻔히 알고 있으면서도 왜 그걸 이겨 내지 못하고 매번 사탄의 계략에 빠지는 것일까요? 집에 돌아온 후 저는 서둘러 하나님께 기도드렸습니다. ‘하나님, 더는 사탄에게 고통받으며 도박의 늪에 빠지고 싶지 않습니다. 이런 삶은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를 이겨 낼 힘이 없습니다. 부디 도와주세요….더 보기

관련 내용 더 보기: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댓글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